홍보센터

PRESS RELEASE 보도자료

home keyboard_arrow_right 홍보센터

알파에너웍스, 에스티에스개발과 건축물 탄소중립 '맞손'

date_range2022.09.01
remove_red_eye 36

아시아경제_220831.jpg

 

알파홀딩스는 자회사 알파에너웍스(대표 안현진)와 에스티에스개발(대표 이승한)이 신재생 에너지 보급과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BIPV) 저변 확대를 공동으로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알파에너웍스는 에스티에스개발에서 시행하는 부동산 개발사업에 탄소중립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과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BIPV) 사업을 접목하기로 했다.

정부에서 2020년부터 공공건축물에 적용한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가 2025년에는 민간건축물까지 확대 시행돼 BIPV 국내 시장 규모는 연평균 59%씩 증가해 2023년 5218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티에스개발은 2004년 설립 이후 대형마트, 백화점, 아울렛, 복합쇼핑몰, 스포츠센터, 호텔, 오피스텔, 물류센터, 산업단지에 이르기까지 전국에 50여개 이상의 대형 부동산 개발 실적을 보유한 종합 부동산 개발회사이다.

알파에너웍스는 BIPV 모듈 제조 전문 기업으로 컬러 BIPV 모듈을 상용화한 바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KT 송파타워, 신사역 멀버리힐스 복합시설 등의 건물 외벽에 설치된 BIPV 모듈을 납품했고 현재 여의도역 사거리에 신축 중인 사학연금 서울회관에 BIPV 모듈을 납품 중이다.

안현진 알파에너웍스 대표는 "건축물이 자체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는 태양광, 풍력, 지열, 연료전지 등이 있지만 비용 효율성이나 공사 난이도 등을 따졌을 때 현실적으로 적용 가능한 에너지원은 태양광이 거의 유일하다. 기존의 태양광 모듈은 셀이 그대로 노출돼 건물 미관을 해치는 반면 알파에너웍스의 컬러 태양광 모듈을 사용하면 건물 디자인을 해치지 않으면서 건물 전력 소모량의 일정 부분을 자체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어 "대형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 디벨로퍼 중 선두기업인 에스티에스개발과의 협약을 통해 민간사업으로 조성되는 건물에 탄소중립을 위한 BIPV 설치를 활성화하고 관련사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알파에너웍스-에스티에스개발, 건축물 탄소중립 및 BIPV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다음글  
목록